본문 바로가기

2016 연천 구석기축제 PROMOTION

뉴스

주먹도끼 만들고 화덕에 고기 굽고…그 옛날 그랬듯…구석구석 시간여행

2016.05.03 10:37
국내여행 

구석기 시대로의 여행 - 경기 연천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 장님이 눈을 떴다는 개안마루/사진=연천군청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 장님이 눈을 떴다는 개안마루/사진=연천군청 제공


군사지역이라는 편견 때문일까? 경기 연천을 여행하다 보면 왜 이 지역이 여행지로 각광받지 못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아름다운 한탄강이 흐르는 연천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곳이다. 풍광이 수려한 경승지이자 구석기시대의 유물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역사여행지, 남북분단의 현실을 체감할 수 있는 안보관광지다. 다양한 매력을 품은 땅, 연천으로 떠나자. 

자연이 만든 신비로운 풍경, 주상절리 

화산이 만든 계곡 지형이 있는 연천군은 ‘지질 교과서’라고 불린다. 연천 땅 여러 곳에서 만날 수 있는 주상절리가 대표적이다. 임진강과 한탄강이 만나는 동이리에도 주상절리가 있다. 임진강 주상절리는 높이 40m, 길이 1.5㎞에 달한다. 강을 따라 가다보면 병풍처럼 펼쳐진 수직 절벽을 감상할 수 있다. 비가 내린 뒤에는 절벽에 수십 개 폭포가 생겨 커다란 물줄기를 쏟아낸다.

임진강과 한탄강이 만나는 합수머리(도감포)에서부터 임진강을 거슬러 4㎞에 걸쳐 발달한 주상절리는 홍적세 중기(100만~1만년 전) 무렵 철원 북쪽에서 용암이 분출하며 형성됐다고 한다. 이에 따라 철원·연천 일대에 넓은 용암대지가 형성됐는데 화산활동이 끝난 뒤 용암대지가 강의 침식을 받아 기하학적인 형태의 현무암 주상절리가 완성됐다. 

최근 임진강을 따라 걸을 수 있는 연강나룻길이 생겨났다. 물론 임진강 전 구간을 따라 걸을 수 있는 길은 아니지만 군남댐에서 시작해 옥녀봉·태풍전망대까지 이어지는 24㎞ 코스로 1박2일 정도 임진강을 구경하기에는 부족함이 없다.

구석기시대의 유물 ‘주먹도끼’ 발견지 
 
전곡선사박물관기사 이미지 보기

전곡선사박물관

연천에는 오래전부터 한반도에 사람이 살았음을 증명하는 공간이 있다. 연천 전곡리 유적(사적 제268호)이다. 이 유적은 1978년 주한미군으로 온 그렉 보웬이 석기의 양면을 가공해 다듬어 찍고 자르는 기능을 모두 갖춘 아슐리안형 주먹도끼를 발견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전곡리 유적에서는 1979년부터 현재까지 20여차례에 걸친 발굴조사를 통해 8000여점의 구석기 유물이 발견됐다. 

전곡리 유적은 세계 고고학의 역사를 바꾼 사건이 됐다. 아시아에서는 복잡한 형태의 아슐리안형 주먹도끼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미국 고고학자 H 모비우스 교수의 ‘구석기 이원론’이 뒤집히는 결정적 계기였기 때문이다. 전곡리의 주먹도끼가 세계 구석기 지도를 바꾼 것이다. 

전곡리 유적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전곡선사박물관에서 살펴볼 수 있다. 2011년 4월 개관한 전곡선사박물관은 전곡리 구석기 유적의 영구적인 보존과 활용을 위해 건립됐다. 원시 생명체의 신비로운 곡선을 모티브로 건립된 전곡선사박물관은 상설전시실과 기획전시실, 야외 체험장으로 구성돼 있다. 실물 비례의 다양한 구석기시대 조형물과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관람객이 쉽고 즐겁게 선사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체험형 박물관이다. (031)830-5600

북한 땅 생생히 볼 수 있는 태풍전망대 

분단의 현실을 피부로 느끼려면 태풍전망대로 가야 한다. 육군 28사단(태풍부대)이 관리하는 전망대는 비끼산 정상 수리봉에 있다. 북한과 가장 가까운 전망대로, 휴전선까지 800m, 북한 초소까지 1.6㎞에 불과하다. 맑은 날에는 개성이 보인다. 전망대 앞으로 남방한계선의 철책이 길게 늘어섰고, 그보다 멀리 북방에 휴전선이라 부르는 군사분계선이 있다. 군사분계선을 중심으로 남북 2㎞ 사이에 국군과 북한군의 관측소와 초소가 빼곡하다. 사소한 움직임도 금방 알아챌 수 있을 만큼 시야가 확 트였다. 

전망대 너른 터에는 장병이 종교 활동을 할 수 있는 교회, 성당, 성모상, 법당, 종각 등이 있고 6·25전쟁 전적비, 소년전차병 기념비가 세워져 있다. 전시관에는 임진강 필승교에서 수습한 북한 사람들의 생필품과 일용품, 휴전 뒤 여러 차례 침투한 무장간첩들의 침투 장비 일부가 전시돼 있다. 
 
태풍전망대에서 내려오면 임진강 평화습지원이 있다. 군남홍수조절지로 인해 두루미의 천연 서식지가 사라져 새로 조성한 인공 습지다. 두루미의 먹이가 되는 율무를 재배하는 밭도 있다.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과 북이 대치한 현실을 확인할 수 있는 곳으로, 망원경 등의 장비는 갖추지 않았지만 우리 군 관측소와 북한군 관측소의 거리가 가까워 북한 땅을 생생하게 살펴볼 수 있다. 
 

IE 브라우저 8이하에서는 지원되지 않습니다.

지원 가능한 브라우저(크롬, 파이어폭스, 오페라, 맥용 사파리, IE9이상)에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Chrome Firefox Opera Mac Safari IE